t
People 2022-09-07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일러스트 작가 ① ‘정5’

반듯한 형태와 조화로운 색감으로 이야기를 그리다

국내를 넘어 넷플릭스 비영어권, 영어권 부문에서 1위를 기록하며 글로벌한 인기를 증명한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흥미진진한 드라마 내용, 배우들의 준수한 연기력만큼이나 주목받는 것이 있다. 바로 드라마 엔딩에 삽입된 일러스트다. 매회 드라마 내용을 적절히 녹여낸 일러스트는 시청자들에게 ‘이번화에는 어떤 작가가, 어떤 장면을, 어떻게 표현했을까?’ 하며 기대감과 즐거움을 선사했다. 해당 일러스트를 활용한 드라마 디지털 굿즈도 많은 이들의 관심을 모았다고. 어디서 영감을 얻어 그들만의 우영우를 만들어 냈는지, 엔딩 일러스트 작업을 맡은 작가 2명에게 작업 비하인드 스토리를 들었다.

LINKS
인스타그램
드라마 포스터 | 출처 : ENA채널 드라마 공식 인스타그램

정5 작가와 다시 보는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1~4화 엔딩 일러스트

1화 | 출처 : 활동 일환, 정5 작가 인스타그램

영우의 첫 출근 장면을 그렸어요. 사람들이 많은 지하철 안에서 혹등고래의 울음소리를 헤드폰으로 들으며 안정을 취하고 있는 영우가 고래가 사는 바닷속에 있는 것처럼 표현했습니다. 영우만의 방법으로 상황을 극복하는 모습을 시각적으로 나타내고 싶었습니다.

2화 | 출처 : 활동 일환, 정5 작가 인스타그램

웨딩드레스를 입은 영우를 보고 준호가 반하는 장면이에요. 영우에게 반한 준호의 감정을 나비, 꽃, 무지개 등의 오브제를 통해 몽글몽글하고 사랑스러운 동화처럼 표현하고 싶었어요. 제가 봐도 드레스를 입은 영우가 정말 공주 같았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이런 상상을 시작으로 작업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3화 | 출처 : 활동 일환, 정5 작가 인스타그램

영우가 사직서를 뽑고 생각에 잠겨 있는 장면입니다. 사직서를 뽑은 영우의 가라앉은 기분을 깊고 어두운 바닷속에 있는 모습으로 표현해 봤어요. 영우의 세계에서 늘 헤엄치고 있는 고래가 울적한 기분의 영우에게도 다가와 위로하듯 함께하는 모습을 그려보았습니다.

4화 | 출처 : 활동 일환, 정5 작가 인스타그램

준호가 영우에게 힘을 주기 위해 대회의실에 있는 엄청 큰 고래 사진을 보여주는 장면이에요. 고래를 본 영우의 벅찬 마음이 보는 사람에게도 느껴지는 장면이죠. 그런 영우의 마음을 파도치는 바다에 빗대 표현했습니다. 아직 고래를 본 적 없는 영우가 실제 고래를 본 듯, 고래와 파도의 역동적인 느낌을 담고 싶었습니다.

 

엔딩 일러스트 작업은 ‘Kt Y아티스트’ 콜라보 프로젝트의 일환이었다고요.

‘Y아티스트’란 kt의 20대 브랜드 ‘Y’에서 진행하는 신진 아티스트 레이블입니다. 브랜드와의 콜라보를 통해 신진 아티스트의 가능성을 발굴하고, 레이블 아티스트 간의 네트워크 형성 및 새로운 아트웍 작업에 도전할 기회를 제공해 주는 프로젝트죠. 작년에도 2022년 캘린더를 제작하는 Y아티스트 프로젝트에 참여했는데요. 그때의 인연으로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와의 협업에도 함께 하게 되었습니다.

(좌)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OST – Part.1 김종완 of NELL ‘용기’
(우)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OST – Part.2 선우정아 ‘상상’ | 출처 : 정5 작가 인스타그램

1화 엔딩 일러스트 작업을 맡으셨던 만큼 부담감도 컸을 것 같아요.

프로젝트 참여 작가 중 첫 주자였던 터라 약간의 긴장과 걱정, 부담을 갖게 되더라고요. 두근두근한 마음으로 첫 방송을 시청했던 기억이 납니다. 걱정과 다르게 많은 분이 좋아해 주시고, 함께 기뻐해 주셔서 정말 감사했습니다. 그림으로 의미 있는 작업에 함께 하고 싶다는 열망이 항상 있었는데, 이렇게 따뜻한 드라마에 작은 부분이나마 함께 할 수 있었던 것에 감사할 따름입니다.

Dream in color ©정5

마치 3D 그래픽 같은 사실적인 그림체가 돋보여요. 작가님만의 그림체 특징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나요?

예전에 저만의 그림체에 대한 강박을 가졌을 때가 있었어요. 다른 시도를 하면 기존 작업과 너무 달라 보이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 있었죠. 어느 순간 그런 것들로부터 자유로워지면서 오히려 제 작업도 좋은 쪽으로 변화하고 제 만족도도 높아지더라고요. 이런 과정에서 살아남은 요소들이 제 그림만의 느낌을 주는 특징인 것 같습니다. 얇은 선, 분명한 색감, 부드러운 빛 등이 있을 것 같네요. 집중되어야 할 주제 외 오브제들에 종종 아웃포커스 효과를 주는 점 또한 특징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겨울 사람들 ©정5

또렷하고 진한 색감을 선호하시는 특별한 이유가 있나요?

개인적으로 맑은 날에 볼 수 있는 자연 그대로의 쨍한 색감을 가장 좋아합니다. 언제부터인지 또렷하고 진한 색감을 선호하게 되었더라고요. 진한 색감들이 아름답게 조화를 이룬 것에 눈이 저절로 향하고 감탄하게 되거든요. 자연스럽게 그림에서도 분명한 색감을 자주 찾는 것 같습니다. 제 방도 알록달록한 포스터들이 가득하죠. 저의 이런 취향이 그림에도 반영되는 게 아닐까요?(웃음)

출처 : 정5 작가 인스타그램

동물이나 자연 풍경보다는 주로 인물을 그리시는 것 같아요.

학창 시절부터 유독 인물 그리는 걸 좋아하고 잘했어요. 가족들과 친구들도 그려주고 좋아하는 연예인도 그리고 자화상도 종종 그렸어요. 그래서 무언가를 표현한다면, 제가 잘하고 좋아하는 인물화를 통해 표현해야겠다 생각했죠. 어떤 그림을 그려야 할지 고민이 많을 때조차도 인물을 뺀 작업은 생각하지 못했거든요. 지금은 인물에만 국한되지 않고 다양한 작업을 해보고 싶기도 합니다.

©정5

드라마 엔딩 일러스트 작업 외, 기억에 남는 작업은 무엇인가요?

‘Y아티스트 캘린더 프로젝트’에서 4월을 맡아 작업한 적이 있어요. 생각보다 4월에 우리가 기억하면 좋을 의미 있는 날들이 많더라고요. 벚꽃과 함께 ‘장애인의 날’, ‘지구의 날’을 주제로 작업했는데 평소 관심 있던 주제를 한 화면에 조화롭게 표현할 수 있어서 뜻깊은 작업이었습니다.

Serendipity ©정5

‘Serendipity’는 친구들이 캠핑장에서 열었던 작은 공연에 사용된 포스터입니다. 뜻밖에 기쁨이라는 뜻의 공연 이름에는 캠핑을 즐기러 오신 분들과 공연의 만남으로 ‘뜻밖에 기쁨’을 즐기다 가시길 바라는 마음을 담았다고 해요. 일러스트는 공연을 즐기고 간 관람자가 하루를 돌아보며 다이어리를 기록하고 꾸미는 느낌을 표현하였습니다. 실제로는 공연 훨씬 전에 완성해야 했기 때문에 자연과 음악이 어우러질 공연 날을 상상하며 작업했습니다. 친구들을 위한 작업이라 그런지 더 기억이 나는 것 같아요.

Space Cat ©정5

일상의 온갖 것에서 영감을 얻는다고.

저의 개인작 ‘Space Cat’은 야광별을 추억하며 시작된 발상을 토대로 구상한 작업인데요. 할머니 댁에 어릴 적 저희가 붙여 놓았던 야광별이 몇 개 남아있더라고요. 그것을 보니 온갖 상상력을 동원하며 놀던 어린 시절이 생각났고, 작업으로 이어지게 된 경우죠. 상상력의 힘을 표현한 작업이었어요. 저의 일상에서 오는 경험과 생각들이 작업으로 많이 연결되곤 합니다.

Siesta ©정5

개인적으로 아끼는 작품은 무엇인가요?

마음에 드는 작품이 시기마다 바뀌어서 딱 고르기 어렵지만 요즘은 ‘Siesta’에 꽂혀 있습니다. 시에스타는 지중해 연안 국가와 라틴아메리카의 낮잠 문화인데, 아쉽게도 현대에서는 점차 사라지는 추세라고 해요. 일의 능률을 위한 과감한 선택과 여유로움이 마음에 들어 그리게 되었습니다. 평소 제 그림을 집에 잘 붙여 놓지 않는데, 이 그림은 아늑한 느낌과 색감이 저희 집과 잘 어울려 침대맡에 붙여 두었습니다. 침실과 잘 어울리는 낮잠 그림을 침대와 함께 보고 있으면 기분이 좋아져요.

(좌) Beyond-1 (우) Beyond-2 ©정5

도전해 보고 싶은 작업도 있나요?

영화, 음악, 문학과 같은 다른 창작물과도 함께 작업해 보고 싶어요. 협업을 통해 시너지 효과를 발휘한다면 보고 듣는 이에게 더욱 다채롭고 풍성한 작품을 선사할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개인적으로도 그런 작품을 즐기거든요. 요즘 소설 읽기에 재미를 붙여서 소설책 표지 작업을 언젠가 꼭 해보고 싶습니다.

출처 : 정5 작가 인스타그램

앞으로의 계획이나 목표가 궁금합니다.

틈틈이 개인 작업을 해야겠다고 생각합니다. 협업은 저의 기존 그림을 통해 성사되기 때문에 하던 대로 해내야 안전한 결과가 나오는 경우가 대부분이죠. 하지만 이 안정감에 안주하면 정체되어 버릴 것 같더라고요. 저의 개인 작업으로 자유롭고 다양한 시도와 경험의 필요성을 느낍니다. 제 그림을 좋아해 주시는 분들이 저의 그림을 쉽게 만나고 소장할 방법들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일러스트 작가 ② 정다은

서현숙 객원 에디터

취재 협조 및 자료 제공 정5 작가

Discover More

HEYPOP PICK
NEW
HEYPOP PICK
NEW
HEYPOP PICK
N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