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in
Brand 2022-12-30

시선에 시선을 더하는 아트 매거진 〈PLUS〉 ①

한국인 발행인과 디렉터가 만들어 가는 뉴욕 기반의 아트 매거진

〈PLUS〉는 뉴욕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권수빈(Subin Kwon Anderson) 편집장과 김재현(Jae Kim) 디렉터 두 사람이 2020년 1월 창간호 발행을 시작으로 일 년에 두 번 발행하고 있는 아트 매거진이다. 오랜 시간 우러러 바라본 아트 업계에 자신들의 시선을 더하고 때론 빼기도 하며 만의 관점으로 전 세계 아티스트를 만나고 소개한다. 이번 인터뷰를 통해 그간 만나온 아티스트에 대한 이야기가 자칫 왜곡되거나 편향된 시각으로 비추어질 것을 매우 조심스러워하며 아티스트에 관해서는 말을 아끼는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매거진을 발행한 지 3년이 되어가는 지금, 아직 풀어가고픈 아트계 이야기는 무궁무진하다. 그들의 이야기는 이제 시작이다.

LINKS
기타 URL

[DEAR READER]

: 에디터라는 명칭은 불과 몇 년 사이 사뭇 다른 의미와 역할로 여러 분야에 사용되고 있습니다. [DEAR READER] 시리즈는 잡지 적 성향의 콘텐츠를 만드는 ‘에디터’의 일에 주목하려 합니다. 여기서 말하는 에디터란 말 그대로 온/오프라인 잡지의 독자를 위해 기획부터 섭외, 취재, 기사 작성, 촬영 등 모든 일련의 과정을 통해 콘텐츠를 제작하는 에디터를 의미합니다. 1분 1초를 앞다투며 빠르게 생각하고 빠르게 소모되어 사라져버리는 일회성 콘텐츠가 아닌, 우리의 시대와 정신을 담아 꾸준히 잡지 문화를 만들어 가는 국내외 에디터, 편집장, 발행인을 만나 그들의 이야기를 들어봅니다.

ⓒPlus Magazine

[DEAR READER] 시리즈의 첫 인터뷰이를 고민하던 10월의 어느 날, 안국역 한 공간에서 해외 아트 매거진 의 팝업 전시가 열리고 있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PLUS〉 매거진은 국내에 알려진 바가 전혀 없어 누가, 왜, 어디서 만들고 있는 매거진인지 호기심이 불쑥 고개를 들었다. 그렇게 시작된 인연으로 [DEAR READER] 시리즈의 첫 인터뷰로 가 함께 하게 되었다.

Interview with 

편집장 권수빈(Subin Anderson), 디렉터 김재현(Jae Kim)

Photo by Bora Kim ⓒPlus Magazine

—  〈PLUS〉 는 편집장님과 디렉터님 두 사람이 주축이 되어 발행하고 있어요. 를 만들기 이전에는 뉴욕에서 어떤 일을 하셨나요?

Jae 어릴 적부터 미술과 사진을 배웠어요. 어머니도 예술을 전공하셔서 자연스럽게 접할 수 있었죠. 대학에서 사진을 전공한 뒤로는 좋은 기회로 아트 갤러리에서 근무 했어요. 

 

Subin 저는 패션 마케팅을 전공했고 졸업 후 예술과는 거리가 먼 일들을 해왔어요. 유년시절부터 미국에 거주하긴 했지만 한적하고 조용한 시골에서 자라왔기 때문에 예술은 거의 접해보지 못했죠. 대학 때문에 오게 된 뉴욕에서 처음으로 갤러리라는 곳을 방문했을 정도니까요. 뉴욕에 오니 새로운 일상에서 오는 생경한 영감에 감각이 살아나는 듯한 기분을 느꼈고, 특히 예술에 대한 궁금증이 늘어나기 시작했어요. 뉴욕은 경쟁이 치열하고 때론 버겁기도 한 도시지만 시티 전반에 깔려 있는 크리에이티브한 영감들이 저의 외로움을 달래줬어요. 마침 그 시기에 파트너 Jae와 인연이 닿았고 서로의 공통점과 꿈에 대한 수많은 이야기를 나누었죠. 그러다 우리가 가장 좋아하는 예술 분야에서 ‘뭐라도 해보자’ 해서 의 첫 단추가 끼워진 거예요. 

 

—  예술 분야에서 정확히 어떤 일을 하고 싶었나요?

Subin 지금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수많은 작가와 전시 소식을 빛보다 빠르게 접할 수 있지만 깊이가 부족하다고생각해요. 저희는 작가님들의 솔직한 목소리와 그들의 생각에 조금 더 집중하고 싶었어요. 예술의 분야도 참 다양하기 때문에 이 넓은 영역을 아주 천천히 조금씩 깊이 파헤치는 일을 하고 싶었던 거죠. 다양한 작가의 전시를 접하면서 제 눈앞의 작품들이 주는 힘에 기가 눌린 적도, 감동을 받아 깊은 사색에 빠질 때도 있었어요. 엄청난 힘이죠. 작품은 사람이 아니기 때문에 직접적인 말도, 인사도, 나눌 수도 없지만 생생한 감정을 주고받잖아요. 이 지점을 사람들과 나누고 싶더라고요. 여러 아티스트의 목소리를 한 겹 두 겹 쌓다 보면 그들의 목소리가 울림이 되어서 예술을 조금 더 흥미로운 시각으로 바라볼 수 있게 되는 발판이 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어요. 는 예술이라는 분야에 작은 일부라도 기여하고 성장하고 싶어 내딛은 걸음이었고 이 모든 건 뉴욕이기에 시작이 가능했다고 생각해요.

Vol.4 'Change' 기사 일부 ⓒPlus Magazine

— 두 사람의 목소리를 담을 수 있는 수단으로 매거진을 선택한 이유가 있나요?

Subin 럭셔리를 추구하고 싶었어요. 여기서 말하는 럭셔리는 물질적인 화려함의 뜻이 아닌, 풍성한 경험을 뜻해요. 저희가 직접 취재하며 현장에서 느꼈던 여러 과정을 실물의 형태로 만지고, 보고, 느낄 수 있다면 좋겠다고 생각했죠. 저희가 추구하는 것이 곧 가 추구하는 것이기 때문에 저희만의 색을 품은 이미지와 이야기가 조화를 이루어 독자들이 영원히 소장할 수 있는 실존의 것이 된다면 더욱더 뜻깊은 행위가 되지 않을까 싶어 매거진이라는 수단을 이용한 거죠. 아주 천천히 만의 진정성을 찾아가고 매 호 한권 씩 이야기가 누적될수록 저희도 함께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요.

Jae 전 세계 곳곳에서 활동하는 다양한 아티스트의 시선과 목소리를 예술이라는 연결고리를 통해 독자분들께 선보이고 싶었어요. 어릴 때부터 예술을 접하고 배워서 그런지 한 분야로 한정하기보다 다양한 시선으로 다가가고 싶었죠. 아티스트의 정수를 담아 독자와 아티스트가 한 걸음 가까워지는 데에 도움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매거진을 발행하기 시작했어요.

 

— 제호 의 의미가 궁금해요.

Subin 말 그대로 더해간다는 의미를 담았어요. 예술계의 일부가 되어 재미있는 요소들을 꾸준히 더하며 나아가고자 하는 의지가 담겨있고, 우리의 시선을 더하기도 하고 빼기도 하면서 균형을 맞추자는 의미입니다. 

 

— 매거진 슬로건이 ‘Redefining The World Of Creativity’ 에요.

Subin ‘Redefining’ 이라는 단어 때문에 거창하게 들릴 수 있지만 저희 만의 색과 방식으로 예술계에 스며든다는 뜻을 담았어요. 독자들의 일상 속에 가 언제나 함께 하는 것은 곧 예술을 곁에 둔다는 의미로서 ‘독자들의 친구가 되고 싶다’는 뜻을 지니기도 하고요.

Vol.5 Lee Kun-Yong photo by Jae Kim ⓒPlus Magazine

—  매거진 내 콘텐츠 구성은 어떻게 전개되나요?

Jae ‘Interview’ ‘Profiles’ ‘Plus Connect’ ‘Editorial’ ‘In Minds Of’ 이렇게 5가지의 고정 콘텐츠가 중심을 이루어요. 그리고 매 호마다 추가적으로 기획되는 스페셜 컨텐츠들도 있고요. ‘Interview’는 매 호의 주제를 대표할 수 있는 아티스트 인터뷰 기사를, ‘Profiles’ 챕터에서는 여러 아티스트를 저희의 관점에서 소개하고 있어요. ‘In Minds Of’는 예술 역사에 길이 남을 작품이나 업적을 남기고 떠난 아티스트를 회고하는 챕터로 이사무 노구치Isamu Noguchi, 루이즈 부르주아Louise Bourgeois 등을 소개한 바 있으며 이번 5호에서는 김환기 화백을 이야기했습니다.

 

—  1~4호는 ‘여행, 현재의 존재, 사랑, 변화’라는 추상적인 주제 아래 전개되어 왔어요.

Subin 인간이 느끼는 감정 중 가장 와 닿고 ‘왜’라는 질문을 가장 많이 던지게 되는 키워드로 아트를 풀어냈어요. 3호 ‘Love Is’를 예를 들어 볼까요. 매일 같이 듣는 노래, 사진, 영화에서 사랑이라는 주제를 마주하면 ‘그래서 사랑이 뭔데..?’라는 생각이 가장 먼저 떠오르더라고요. 타인의 생각으로 정의된 사랑의 의미가 아닌 우리 스스로가 느끼는 사랑은 무엇일지 이야기하고 싶었어요. 말로 다 표현이 불가한 사적인 감정을 예술의 시선으로 풀어낸다면 우리가 말하는 감정의 폭을 더 넓힐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죠. 예술이 늘 그 자리를 지키고 있을 수 있는 이유는 작가의 감정을 품은 하나뿐인 작품들이기 때문이죠. 그러한 작가들의 목소리를 투명하게 담고 존중하며 〈PLUS〉와의 만남을 담는 것에 집중하면 다른 매체와는 다르게 조금 더 특별한 과정을 남길 수 있지 않을까 싶었어요. 그래서 사랑뿐 아니라 변화, 현재의 존재와 같은 주제들도 마찬가지로 모두가 한번쯤 고뇌해봤을 법한 감정이고 이를 어렵지 않게 풀어줄 수 있는 것이 바로 ‘예술’이라는 걸 강조하고 싶어요. 예술은 우리의 시야를 넓힐 수 있는 강력한 열쇠 와도 같아요.

Vol.4 Jean-Michel Othoniel photo by Laura Stevens / Vol.3 Frank Bowling photo by Toby Coulson ⓒPlus Magazine

Since i was an oddball who was curious about absolutely everything in the world,

i think it was only natural that i also took an interest in art.

세상 모든 것에 호기심이 많은 괴짜였기에 예술에도 관심을 갖게 된 건 자연스러운 일이었던 것 같아요.

Vol.5 ‘Korea’ Lee Kun-Yong 인터뷰 중

— 영국, 프랑스, 미국, 일본, 한국 등 전세계 아티스트를 소개하고 있어요. 아티스트를 선정하는 기준이 있다면요?

Subin 정해진 주제를 빈 종이라 생각하며 스토리로 풀어갈 수 있는 아티스트를 리스트업해요. 이 부분만 2~3개월 정도 시간이 소요되고요. 개인의 취향이나 선호도는 완전히 배제하고서 이 주제를 보다 잘 이야기할 수 있는 작가를 소개하려고 하죠. 그리고 독자로 하여금 이끌림을 주는 아티스트를 찾으려 하는데 우리가 전 호에 담지 않았거나 미처 보지 못했던 분야의 아티스트들을 찾고 공부하려 많이 노력하는 것 같아요. 페인팅, 뉴미디어, 조각, 세트디자인, 건축 등 아트의 범위는 정말 끝이 없잖아요. 그래서 한가지 주제 아래에서도 최대한 다양한 시각에서 바라보고 시간이 흘러도 손쉽게 읽고 공감할 수 있는 〈PLUS〉만의 스토리텔링으로 인물을 강조하려 해요.

 

—  그간 다양한 아티스트를 만나 소개해 오셨는데 그 과정에서 기억에 남는 인상깊었던 장면이 있나요?

Subin 어려운 질문이네요. 저희가 만난 모든 아티스트가 인상깊었기 때문이에요. 매거진을 만드는 과정 속에서 평소라면 누리지 못할 특별한 기회들이 주어지는데 이럴 때마다 감격과 감동으로 가득 찬 감정을 진정시키려 노력해요.(웃음) 그만큼 저에겐 모든 아티스트가 특별해요.

Jae 저도 특별하게 한 아티스트가 기억이 남기보다는 그들과의 시간이 복합적으로 기억이 나는 것 같아요.

시선에 시선을 더하는 아트 매거진 <PLUS> ②
▼ 2편에서 계속됩니다.

글  하지영 에디터

자료 제공  Plus Magazine

Discover More

NEW
NEW
HEYPOP PICK
N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