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Place 2022-07-18

런던 속의 작은 대륙, 아프리카 센터 개관

아프리카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잇는 글로벌 허브

아프리칸 디아스포라에게는 고향 같은, 그리고 세계인들에게는 아프리카를 널리 알리는 역동적인 공간이 런던 서더크에 새로운 모습을 드러냈다. 그들이 이곳에서 세상에 전하고 싶은 메시지를 들어보자.

블랙 벽돌로 세련되게 완성된 아프리카 센터 외관. © Taran Wilkhu
런던 기반 건축 스튜디오 프리하우스가 1960년대 건물을 리모델링했다. © Taran Wilkhu
블랙 배경 속 비비드한 컬러의 가구를 놓은 발코니. © Taran Wilkhu

1964년 런던에 설립된 아프리카 센터(Africa Centre)는 아프리카의 사상, 예술, 문화, 비즈니스의 허브로서 반세기 이상 그 역할을 톡톡히 해왔다. 아프리카 국가 독립에 대한 목소리를 내고, 지역 개발을 지원하는 경제, 사회 및 정치적 이니셔티브를 촉진했으며, 여러 전시회를 개최하며 아프리카의 예술과 문화를 알려왔다.

 

이번 새로운 본부는 기존의 코벤트 가든(Covent Garden)에서 서더크(Southwark)로 자리를 옮겼는데, 서더크는 테이트 모던 갤러리, 셰익스피어 글로브 극장과 같은 문화적 명소가 있는 템스 강변의 번화한 지역이다. 또한 아프리카 센터에서 도보로 5분 내에 위치한 핫 스폿인 올드 유니언 야드 아치(Old union yard arches)에는 세계 여러 나라의 음식을 맛볼 수 있는 각종 바와 레스토랑, 런던 최초의 스페인 문화센터 세르반테스(Cervantes), 유명 프린지 극장인 유니온 극장(Union Theatre), 피트니스 시설 등이 위치해 늘 활기 넘친다. 때문에 관계자들은 서더크가 향후 아프리카 센터가 주최할 다양한 행사와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하기에 최적의 장소라 판단했고, 물론 이곳에 아프리카와 카리브해 출신 사람들이 많이 거주한다는 점도 고려했다.

알록달록한 컬러의 가구가 유쾌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 Taran Wilkhu
런던에서 환영받는 문화 공간으로 변신한 아프리카 센터. © Taran Wilkhu

이번 프로젝트는 런던 지역 관리 기관인 그레이터 런던 당국(Greater London Authority)의 서포트 하에, 잉글랜드 예술 위원회(Arts Council England)와 좋은 성장 기금(Good Growth Fund)의 지원을 받아 진행됐다. 리모델링을 위해 60명 이상의 건축가들이 열띤 경쟁을 벌인 가운데, 런던 기반의 건축 스튜디오 프리하우스(Freehaus)가 최종 선정됐다. 프리하우스는 현대 아프리카를 구성하는 다채로운 문화와 전통을 세련되게 표현하는 동시에 아프리카 센터의 60년 역사를 잇는 미래 지향적인 공간을 만들고자 했다. 마침내 프리하우스는 오래된 사무실 건물을 소위 ‘런던에서 가장 환영받는 문화 공간’으로 성공적으로 변신시켰다.

프리하우스의 공동 이사, 조너선 헤이고스. © Taran Wilkhu

프리하우스의 공동 이사, 조너선 헤이고스(Jonathan Hagos)는 “여전히 아프리카를 둘러싼 많은 오해가 존재하는 게 사실이다. 중요한 것은 아프리카는 한 국가가 아닌, 50개 이상의 나라가 모인 대륙이라는 것이다. 우리는 아프리카 대륙에 대한 고정관념이나 정보 부족을 해결하고 세계를 무대로 범아프리카(Pan-African) 문화를 대표해 알릴 수 있는 21세기형 대사관을 의도했다. 아프리카 센터의 새 본부는 아프리카인의 모든 것이다.”라고 소개했다.

아프리카 자연에서 볼 수 있는 컬러로 밝게 완성된 실내. © Taran Wilkhu
개성 있는 그림을 걸어 강렬한 임팩트를 남긴다. © Taran Wilkhu

리모델링에 앞서, 프리하우스는 먼저 광범위한 리서치 작업에 몰두했다. 가나계 영국인 건축가로 흑인과 아프리카를 위한 문화 기관을 만든 바 있는 데이비드 프랑크 아자예(David Frank Adjaye)의 작업을 비롯해 전 아프리카 센터 이사인 크리스 스프링(Chris Spring)의 책 아프리칸 예술 클로즈업(African Art Close-up), 은남디 엘레(Nnamdi Elleh)의 아프리카 건축의 진화와 변화(African Architecture Evolution and Transformation) 등의 자료를 참고했다. 편협한 사고에서 벗어나고자 건축가, 실내 디자이너, 로고 디자이너, 클라이언트를 포함한 여러 관계자들의 다양한 아이디어를 반영했다.

이국적인 무드의 조명과 높은 층고가 주는 개방감이 조화롭다. © Taran Wilkhu
작은 공간 하나라도 소홀히 하지 않고 아프리카의 예술을 알리고자 했다. © Taran Wilkhu

한편, 탄소 발자국, 지속가능성 등 환경적 요소도 우선순위로 고려했다. 환경에 끼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고 에너지 성능은 최대화하기 위해, 예술과 문화로 기후와 생태 위기에 대처하는 런던의 비영리 단체 줄리의 자전거(Julie’s Bicycle)가 제안한 환경 원칙을 따랐다. 또한 프리하우스의 공동 이사인 톰 벨(Tom Bell)은 에너지의 낭비를 최소화한 건축물을 뜻하는 패시브 하우스(Passivhaus) 인증 건축가로서 그가 지닌 통찰력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공간을 설계했다. 유리창은 건물의 열 에너지에 영향을 많이 끼치는데, 빛의 유입을 최적화한 창문과 건물로 유입되는 빛의 양을 제어하는 차양(Solar shading) 설치, 건물의 자연 환기 능력을 향상시켜주는 중앙부 계단을 이용한 수동식 환기 시스템, 폐열을 낭비하지 않고 주방 등의 공간에서 재사용할 수 있게 해주는 설비, 에너지 효율이 높은 LED 조명 적용, 재활용률이 높은 건축 자재 사용 등의 노력으로 노후 건물임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새 건물보다 탄소 효율이 높게 완성할 수 있었다.

환경에 대한 영향력을 최소화시킨, 지속가능성을 염두한 건축물 내부. © Taran Wilkhu
독특한 디자인의 맞춤형 가구와 실력있는 예술가들의 작품이 전시된 내부. © Taran Wilkhu
자연의 물성이 고스란히 느껴지는 가구와 소품 연출이 돋보인다. © Taran Wilkhu
곳곳에서 아프리카 대륙의 공예 유산을 소개하고 있다. © Taran Wilkhu

6층 규모의 낡은 벽돌 건물은 이제 눈에 확 띄는 세련된 블랙 컬러 옷을 입고 아프리카 센터만의 확고한 존재감을 갖게 됐다. 2개의 입구를 마련해 열린 공간으로서 누구나 접근이 용이하도록 하고 유리창을 많이 내어 개방감을 살렸다. 0층(Ground floor)에는 리셉션과 함께 아크와시 브레냐-멘사(Akwasi Brenya-Mensa) 셰프가 이끄는 아프리칸 레스토랑 타탈레(Tatale)가 있다. 타탈레는 질경이 팬케이크를 의미하는데, 런던 거주 아프리카인들에게 고향의 맛을 제공하고 아프리카를 사랑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전통 아프리칸 요리를 맛볼 수 있도록 한다. 앞으로 쿠킹 클래스, 셰프의 디너 등 관련 이벤트도 마련될 예정이다. 1층에는 바 라운지, 2층에는 다기능 갤러리 및 이벤트 공간, 그 위로 디지털 학습 시설과 비즈니스 인큐베이터를 포함한다. 이곳에서 매달 패널 토론, 아프리카 영화 상영 및 문화 파트너십 행사 등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다. 밝고 편안한 분위기의 실내에는 알록달록한 컬러의 맞춤형 가구와 이국적인 무드의 조명, 독창적인 조각과 그림 등 선별된 예술 작품을 곳곳에 배치해두고 아프리카 대륙의 공예 유산을 소개하고 있는데, 이는 실력 있는 예술가들의 재능을 알리는 쇼케이스의 역할을 해낸다.

여성성을 탐구하는 모노크롬 아크릴 초상화가 걸린 개막전. © Taran Wilkhu
탄자니아의 시각 예술가인 숭이 음렌게야. © Taran Wilkhu

2층 갤러리에서 7월 말까지 진행되는 개막전 ‘(안무가 없는)안무’를 의미하는 ‘(Un)choreographed’는 탄자니아의 시각 예술가인 숭이 음렌게야(Sungi Mlengeya)의 첫 번째 개인전으로, 여성성을 탐구하는 모노크롬 아크릴 초상화를 선보인다. 그녀는 “자라면서 콩고의 링갈라(Lingala) 음악을 들었고, 탄자니아 싱기다(Singida) 출신 어머니의 부족인 니이산주(Nyisanzu)의 어깨를 흔드는 춤에 익숙해졌다. 이 춤 동작은 나와 내 주변의 많은 사람들에게 자유와 기쁨을 불어 넣었다. 춤은 아프리카 전역의 여성들에게 해방을 가져다주는 무수한 방식 중 하나이며, 춤은 세상을 바라보는 나의 관점을 보여준다”라고 설명했다.

앞으로 아프리카 센터는 아프리카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이어나가는 글로벌 허브로 지역 사회에 활력을 불어 넣으며 지속 가능한 커뮤니티의 뿌리를 더 단단히 내려갈 것이다.

건축 www.freehausdesign.com
인테리어 디자인 www.tolaojuolape.com
아프리카 센터 www.africacentre.org.uk

유승주 에디터

Discover More

HEYPOP PICK
NEW
HEYPOP PICK
NEW
N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