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크린샷 2021-06-04 오후 5.12.32
Place 2021-06-04

현무암과 팜파스가 어우러진 카페

마초의 사춘기가 조경한 제주 커피빈.

장소커피빈 제주 아라점 (제주 제주시 연북로 511)

지난 4월, 제주 아라동에 첫 번째 커피빈 매장이 문을 열었다. 관광객보다는 제주도민들을 위한 이번 매장을 위해 플랜테리어 디자인 그룹 마초의사춘기가 지역성을 살리면서 차분함이 느껴지는 조경을 완성했다.

기존 커피빈 매장뿐 아니라 제주도 로컬 카페와도 다른 느낌으로 연출하고자 했다. 마초의사춘기는 아라점에서 갖고 가는 분홍색 무드에 맞춰 분홍빛 프리저브드, 드라이플라워, 조화 등을 적극적으로 활용했다.

1층에서 2층으로 가는 계단 벽면에는 벽과 같은 동일한 원목 패턴 플랜트박스를 두고 바다 옆이라는 특성에 맞춰 해변을 연상케 하는 고운 모래, 해구석과 산호석을 장식했다.

LINKS
인스타그램

2층은 크게 두 가지 부분으로 나뉜다. 커피빈의 로고에서 따온 붉은 색으로 꾸민 공간과 제주도의 자연을 연상시키는 진한 녹색으로 꾸민 공간. 붉은 색을 주조로 쓴 공간은 가로 10m길이의 긴 플랜트박스에 핑크 팜파스를 꽂아 드라이하면서도 풍성한 느낌을 냈다. 팜파스 뒤 벽은 거울로 마감해 포토존으로도 기능한다.

한편 녹색을 주조로 쓴 공간에는 온화한 제주 날씨를 떠올리게 하는 잎 큰 관엽류를 심어 작은 열대우림처럼 시원하게 표현했다. ‘셀렘’ 이라는 이름으로 알려진 필로덴드론 호프 셀렘을 비롯해 소철이나 몬스테라, 여인초, 야자 등 휴양지를 연상케 하는 수종을 다양하게 합식했다. 하부에는 제주에서 자주 볼 수 있는 현무암을 장식해 안과 밖의 연결감을 유도했다.

 
 
마초의사춘기
식물과 관련된 다양한 시도를 도전하는 플랜테리어 디자인 그룹. 여성이 주로 종사하는 꽃과 식물 분야에서 남성도 충분히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마초’라는 단어를 따왔다. 남자지만 사춘기의 복잡하고 미묘한 듯한 섬세한 감성으로 식물과 공간을 다룬다는 의미에서 마초의사춘기라는 이름을 붙였다.

Discover More

HEYPOP PICK
NEW
NEW
POP-UP
NEW
closed